쇼밤

조회 수 4997 추천 수 1 댓글 2
스크랩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스크랩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여성의 몸과 마음의 구조를 알면 강하다
‘남자’를 강하게 한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는 아직 불충분하다.
왜냐하면 페니스만을 강화하더라도 그것을 보람있게 잘 쓰지 못한다면
섹스는 잘 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리 성능이 뛰어난 컴퓨터가 있다 하더라도 그 사용 방법을 모르면
무용지물에 지나지 않는 것과 같다.

말하지만 페니스는 하드웨어이며, 그것을 잘 다루는 방법이
소프트웨어라고 할 수 있다.


몸에 익히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나 지혜에 대해서 알아 보기로 한다.

다시 말해서 소프트웨어는 여성을 기쁘게 하고, 만족시켜주는 힘이라고 할 수 있다.
이성을 만족시키는 힘을 강하게 하는 첫걸음은 무엇보다도 여성의 몸과 마음의 구조를 아는 것이다.

여성에게 있어서 섹스라는 것은 남성과는 다른 의미가 있다.
그것은 곧 임신이라는, 남자에게는 없는 특징이 있기 때문이지만, 임신에 대한 공포가 있는 한
섹스 그 자체에 대해서도 얼마간의 공포심이라고 할까 경계심을 갖기 쉽다.


‘남자와 여자’라는 관계가 되면 남성은 금방 섹스까지 연상하는 것이지만,
여성은 그렇게 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므로 여성으로서는 아무래도 우선 여성의 마음 심층에 있는 섹스에 대한
경계심을 풀어 줄 필요가 생기는 것이다.

이 점을 돌파해야만 비로소 여성은 섹스의 문을 안심하고 열 수가 있으며,
섹스에 몰두하여 깊고 큰 기쁨을 얻을 수도 있다.

또 섹스에 있어서의 기쁨이라고 하더라도 남성과 여성과는 그 구조와 내용이 전혀 다르다.

예를 들면 남성에게 있어서 오르가슴을 얻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피스톤 운동이,
사실은 여성에게 있어서는 이렇다 할 기쁨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는 남성은 아직 많지 않다.


남성의 피스톤 운동에 의해서 여성이 이마에 주름을 짓고 있는 것을 보고
“좋아하고 있는 것 같다”고 착각하고 더욱 더 허리의 움직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
유감스럽지만 ‘실격’이다.

이 경우 대부분의 여성은 괴로움을 표현하고 있는데 지나지 않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는 그것은 바로 ‘고민의 표정’이지 결코 ‘환희의 표정’은 아니다.

그것을 분별하지 못한다면 여성을 만족시킨다는 말을 입에 담을 자격이 아직 없는 것이다.
이러한 여성의 몸과 마음의 구조를 알아 두면 남성은 헛된 움직임을 되풀이해서 에너지를
소모하지 않아도 되며, 여성을 스무드하게 기쁨으로 리드하여
충분히 만족시킬 수가 있는 것이다.

치골이 남자의 강력한 무기다

남성에게 있어서 바람직하게 느껴지는 피스톤 운동이
여성에게도 쾌감을 주느냐하면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남성은 단조로운 피스톤 운동만으로도 질 안이나, 질구로부터 받는 자극으로 100%의 성감을
얻는데 비해, 여성은 피스톤 운동에 본래 느낄 수 있는 성감의 3분의 1정도 밖에 얻지 못한다.
그 때문에 오르가슴의 깊이도 불충분한 채로 끝나는 일이 많아진다.

여성상위의 체위를 경험한 유부녀 200명에 대한 조사에서도 피스톤 운동보다는
오히려 깊이 삽입하고 남성의 치골 부분과 클리토리스, 음순을 밀착시킨 채 몸을 움직이는 쪽이
훨씬 강한 성감을 얻을 수 있다고 대답한 사람이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여성의 대부분은 페니스 따위는 없더라도
외음부의 밀착된 움직임만으로도 충분히 기쁨을 얻을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하긴 그렇지 않고서야 레즈비언과 같은 섹스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

레즈비언은 아시다시피 여성끼리의 섹스지만, 거기에는 페니스가 존재하지 않는다.

어쩌다가 페니스의 모조품을 쓰는 커플도 있는 모양이지만 그것은 오히려 적다.
또 설사 그것이 없다 하더라도 서로 충분히 오르가슴을 얻고 있다는 보고도 있다.
레즈비언의 테크닉 기본은 뭐니뭐니 해도 서로 외음부를 밀착시킨 음직임이다.

물론 손가락을 사용한 ‘핑거 테크닉’이나 혀를 사용한 애무법도 있지만,
치골과 치골을 비벼대는 밀착체동보다 나은 것은 없다고 한다.
이러한 여성의 특징을 남성이 이용하지 말라는 법은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정상위로 할 경우, 남성은 피스톤 운동으로 들어가기 전에
다음과 같은 움직임을 해 보면 어떨까.

여성이 위로 올라갔을 때 남성은 당연히 양손을 바닥에 짚게 되는 데,
그 때 양손을 자기 어깨보다도 될 수 있는 한 허리에 가까운 위치에 내리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자기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치골 부분을 집중시킬 수가 있는 것이다.
그렇게 하고 치골과 음낭, 페니스의 뿌리 부분을 여성의 외음부에 문지르거나 압박한다.

남성은 섹스를 할때 페니스의 움직임에 의지하는 경향이 많다.
그렇지만 이런 사고 방식에 지배되고 있는 한 여자를 충분히 만족시키기 어렵다.

페니스 일변도가 아니라 치골과 음낭을 사용한, 말하자만 다양한 공격법으로 임하는 것이
훨씬 효율이 좋아지는 것이다. 이 테크닉은 특히 젊은 남성에게 있어서 중요하다.
왜냐하면 자기에게 있어서는 최소의 자극으로 상대를 최대한으로 만족시킬 수가 있으며,
동시에 조루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3천 1심의 리듬으로 움직인다

여성에게 있어서 남성의 피스톤 운동은 그다지 바람직한 움직임이 아니며, 오히려
외음부에 대한 미묘한 자극에 훨씬 쾌감을 느낀다는 것은 앞에서 몇 번이나 이야기한 바와 같다.
그렇지만 그렇다고 해서 조금밖에 몸을 움직이지 않는 것으로는,
이번에는 남성 쪽에 쾌감을 느낄 수 없게 된다.

역시 마무리는 피스톤 운동이 아니면 남성의 절정감은 얻을 수 없다.
그래서 피스톤 운동을 할 때는 옛날부터 흔히 말해 오고 있는 ‘3천 1심법’을 권하고 싶다.

3천 1심이라는 것은 같은 피스톤 운동이라도 네 번중에 세 번은 질구 근처에서
페니스를 조금씩 움직여서 여성의 외음부를 자극해 주는 방법이다.

여성은 질구 부분이나 외음부에 성감대가 집중되어 있으며, 전희의 단계 뿐만 아니라
삽입후에도 그곳에 자극을 받는 것을 바라고 있다.

이성의 그런 요구에 응해 주는 동시에 3번의 얕은 움직임으로
G스포트와 자궁을 자극해 주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다음의 깊은 삽입을 여성은 기대하게 되고,
심리적으로는 흥분을 고조시킬 수 있는 것은 3천 1심법인 것이다.


2진 1퇴로 여성을 만족시킨다

젊은 남성들 중에는 삽입은 단숨에 하는 편이 남자답다고 믿고 있는 사람이 적지 않는 것 같지만
그것은 당치도 않은 오해라고 해도 좋다. 난폭한 삽입은 쾌감은커녕 통증만을 주며,
그 남성이 여성에게 주는 인상을 결정적으로 나쁘게 해버린다.

가령 그 상대가 상당히 섹스 경험을 쌓은 여성이라 하더라도 그것은 마찬가지다.
특히 아직 섹스에 익숙하지 않은 여성이나 처녀를 상대로 할 때는 더욱 그렇다.

여성은 힌히 삽입당하기 전에 “살짝이 해요” “다정하게 해줘요”라고들 말하는데,
그것은 섹스를 할때의 여성의 마음을 단적으로 나타내고 있다고 해도 좋다.

힘차게 단숨에 삽입했더니 여성이 “앗” 혹은 “윽” 하고 소리를 내기 때문에 기쁨의 소리이겠지 하고
생각하고 있는 모양이지만, 그래 가지고는 여성을 만족시키는 힘을 몸에 익힐 수가 없다.


삽입할 때는 천천히 1진 2퇴 정도로 하는 것이 좋다.
경험이 적은 여성뿐만 아니라 일반적으로 여성은 삽입에 대한 불안과 통증에 대해서는
상당히 민감해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 애액도 충분치 못한 상태인 데다가

단숨에 삽입하거나 하게 되면 여성은 통증에만 신경이 집중되어 버려
모처럼 고조된 기분도 잡쳐 버린다.

그런 실패가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여성을 안심시켜 놓고,
다소 감질나게 생각할 정도로 시간을 들여서 천천히 삽입하면 좋다.

삽입할 경우에는 여성 자신이 애액으로 충분히 축축해져 있지 않으면 안된다.
잘 들어가지 않는 곳에 무리하게 넣는 것만은 금물이다.

여성이 충분히 축축해져 있는 것을 확인한 다음에 조금씩 천천히 진입한다.
조금씩 들어감으로써 그녀는 저절로 “더 깊이 들어와 주었으면”하는
그대감을 갖게 되어 심리적으로 흥분을 고조시키는 효과도 생긴다.

덧붙여서 말하면 음모가 많은 여성에게 삽입할 때는 음모가 말려들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삽입할 때 음모가 말려 들면 여성은 심하게 아파한다.

주의 깊게 음모를 손가락으로 밀어 헤치면서
천천히 삽입하도록 유의하기 바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추천
공지 공사넷 07.16 13820 15
공지 12 캡틴박 07.16 10300 31
1624 4 file 펀펀 09.27 3371 2
1623 2 A컵핑크 09.27 1665 0
1622 3 file 3분남자 09.27 2868 1
1621 1 Dreamsix 09.27 1075 1
1620 2 흰수염 09.27 1331 1
1619 2 토니토니쵸파 09.27 3825 1
1618 2 달콤한인생 09.27 1615 1
1617 5 정기왕 09.27 1315 1
1616 1 주저비ㅡ...ㅡ 09.27 415 1
1615 2 라그도 09.26 1579 1
1614 1 양념대군 09.26 1622 2
1613 2 볼링킹 09.26 2840 1
1612 2 쌕돌이 09.26 1761 1
1611 3 여성상위 09.26 1729 1
1610 1 비광 09.26 886 1
1609 2 여잔골반 09.26 1948 1
1608 1 구속영장 09.26 1096 0
1607 1 bk러브 09.26 1134 1
1606 1 스웩 09.26 1295 1
1605 1 미윰미윰 09.26 1172 1
» 2 여잔골반 09.26 4997 1
1603 2 범마 09.26 1526 1
1602 2 탈모인의순정 09.26 1533 1
1601 4 불나방 09.26 2596 1
1600 5 열상 09.26 3678 1
글 작성 +50│댓글 작성 +10│게시글 조회 -1│추천 받음 +30
쓰기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99 Next
/ 99
TOP